2019년 11월 15일, 금요일  



'4차 산업혁명의 꽃' 드론 활성화 선도한다


LX, 드론 산업 활성화 위한 시연 및 업체 간담회 개최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드론 산업의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는 한국국토정보공사(LX·사장 직무대행 조만승)가 국내 업체들과 함께 드론을 활용한 대기환경 모니터링, 시설물 점검 시연회를 가졌다.

5월 3일 오후 2시 전주 LX본사에서 열린 이번 시연회는 평창동계올림픽 의 드론 쇼를 계기로 국민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드론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공공기관 가운데 가장 많은 운영인력과 국토정보 모니터링에 특성화된 장비를 갖추고 ‘드론 전담조직’을 만든 LX가 선제 대응하면서 마련됐다.

고형권 기재부 제1차관을 필두로 국토부 관계자, 국내 드론 업체 관계자들까지 참석한 이번 시연회는 드론 활성화 가능성을 타진한 업체 간담회도 함께 진행됐다는 점에서 눈길을 끌었다.

특히 ‘대기환경 모니터링’은 지난해 공사가 환경부의‘환경정책기반공공기술 개발사업’(9억 원)을 수주함에 따라 국내 업체와 함께 드론을 활용한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의 오염도를 측정하는 개발사업의 연장선에서 마련돼 관심을 모았다.

이어 드론을 통한 교량·도로 등 대규모 시설물의 균열·노화도 등 안전도 점검도 무난하게 성공했다.

조만승 사장 직무대행은 “LX는 드론으로 촬영한 고품질 영상·사진을 위치기반 지적정보와 융합해 다양한 공간정보를 입혀 국민들의 편익을 높이는 국토정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전문기관”이라며 “앞으로 드론의 기술력을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에서도 인정받을 수 있도록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정현 기자 (ltmkjh@ltm.or.kr)
기자 김정현 기자        
 
  0
3500
전체보기
건설
주택도시
교통항공
공간정보
행사세미나
국토지리정보원은 새로운 대한민국 국가지도집 다국어판을 발간하여 국내외 배포했다. 이번에 발간된 국가지도집은 스..  공간정보 | 김정현 기자
지하공간정보 통합구축방안이 마련된다.이낙연 국무총리는 9월 19일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지하공간정보의 구축..  공간정보 | 김정현 기자
원주지방국토관리청 관내 지방하천 중 원주천, 평창강, 홍천강 등 5개소와 대전지방국토관리청 관내 대전천, 무심천 등..  공간정보 | 김정현 기자
도로와 하천 분야의 건설공사, 시설물 관리, 보상, 인허가 관련 정보 26종이 전면 공개됐다. 이번에 공개된 정보..  공간정보 | 김정현 기자
앞으로 드론을 띄우고 3D영상을 보면서 내 땅을 측량할 수 있게 된다. 중앙지적재조사위원회는 5월 10일 제21차 중앙지..  공간정보 | 김정현 기자
LX체험부스에 어린 초등학생들까지 성황 상해 임시정부 체험콘텐츠에 호평 이어져 100년 전 상해임시정부와 백범 김구..  공간정보 | 김정현 기자
올해 하천정비에 1조 6000억원이 투입된다. 국토교통부는 2019년 하천예산을 통해 국가·지방하천의 재해 위험을 예방..  공간정보 | 김정현 기자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공간정보산업의 종사자 수가 2.2% 증가했다. 또한 매출액도 8조 5000억원..  공간정보 | 김정현 기자
전국 지적측량 공무원들의 측량 역량을 겨루는 제1회 지적측량 경진대회가 11월 13일부터 14일까지 개최됐다.지적측량..  공간정보 | 김정현 기자
국내 최대 드론축구대회가 10월 9일 전주혁신도시 한국국토정보공사(LX) 운동장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장에는 1,000..  공간정보 | 김정현 기자
국토교통부는 우리나라 하천을 조망하며 거닐 수 있는 탐방로 중에서 경관과 생태환경이 우수하고 역사유적지와 관광문..  공간정보 | 김정현 기자
드론 축구대회, 드론 레이싱 대회LX본사서 개최…총상금 2000만원국민소통과 동반성장에 앞장서는 한국국토정보공사(L..  공간정보 | 김정현 기자
LX, 국토교통부와 MOU 체결사업 발굴 통한 인턴 선발·파견키로한국국토정보공사(LX·사장 직무대행 조만승)를 포함한..  공간정보 | 김정현 기자
12345678910,,,50

서울특별시 서초구 논현로 87 삼호물산빌딩 B동 602호 | Tel. 02-3473-2842 | Fax. 02-3473-7370
Copyright ⓒ ㈜건설교통저널 All right reserved | 문의 E-mail. ltmkjh@ltm.or.kr